뷰어로 보기

[IT&테크정보] 상금도 나눠주는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열풍,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잡을까 2018.07.10 17:35

앱센터
조회 수 : 54 추천 수 : 0

점심시간에만 급속히 동시 접속자가 증가하는 희한한 서비스가 요즘 인기입니다. 하루에 단 한번. 15분 동안만 치러지는 '모바일 실시간 키즈쇼'의 이야기입니다. 10개 내외의 문제가 출제되고, 전문 방송인이 진행을 맡아 보는 것만으로도 재미를 주는 서비스. 게다가  이 문제들을 모두 맞히면 상금까지 얻을 수 있는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 서비스들은 최근 급속히 이용자들을 모으며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지금부터는 이제 막 시작된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들은 과여 어디에서 유래된 서비스들인지. 그리고 이들은 어느 곳을 바라보고 있으며 앞으로 어떻게 성장해 나가게 될 것인지 진단하고 살펴보고자 합니다.


폭넓은 사랑을 받는 고전적인 콘텐츠, 퀴즈


최초에는 괴상한 사람을 뜻하는 단어였던, 라틴어 Qui es에서 유래한 단어인 퀴즈(Quiz)는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유희거리인 문제풀이를 뜻합니다. 퀴즈를 내고 맞히는 퀴즈쇼 형태의 프로그램은 스마트폰, 인터넷 시대가 오기 전부터 라디오, TV 등을 통해 폭넓은 사랑을 받아왔으며, 국내에서도 도전골든벨, 장학퀴즈 같은 장수 예능 프로그램으로 대중들의 높은 인기를 끈 바 있습니다.


1.JPG


단순히 누군가가 퀴즈를 맞히는 것을 보면서 감정을 공유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이용자들이 퀴즈를 풀 수 있는 형태를 취한 게임들도 우리에게는 익숙한 개념입니다. 지금도 많은 아케이드 센터(오락실)에는 퀴즈를 즐길 수 있는 아케이드 게임기가 다수 존재하며, 모바일 게임으로도 다수의 게임이 지금까지 선을 보인 바 있습니다. 넥슨이 온라인 게임 초창기 선보였던 퀴즈퀴즈를 필두로, 우리나라 게이머들에게 있어서도 퀴즈를 주요 소재로 삼은 게임은 그리 생소한 개념은 아닌 것입니다.


열품의 시작은 미국의 HQ트리비아


%ED%80%B4%EC%A6%88%EC%87%BC_%EC%9D%B4%EB%AF%B8%EC%A7%8002_1.jpg?type=w1200

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HQ트리비아


이들이 벤치마킹하고 있는 콘텐츠는 미국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원조 모바일 퀴즈쇼 앱 ‘HQ트리비아’ 입니. 인터미디어랩이 20178월 출시한 이 앱은 인터넷 생방송과 퀴즈쇼를 결합한 콘텐츠로, 유명 코미디언 스콧 로고스키가 출연해 12개의 선다형 퀴즈를 제시하고 이를 모두 맞힌 유저들이 총상금을 배분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한 문제당 제한시간은 공통적으로 10, 퀴즈가 시작되면 이용자들의 중간 참여는 불가능하게 됩니다. 이용자들은 퀴즈쇼가 진행될 때 실시간 채팅창을 통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으며, 퀴즈쇼 진행자들은 채팅 창의 내용을 보며 피드백을 주기도 합니다.


%ED%80%B4%EC%A6%88%EC%87%BC_%EC%9D%B4%EB%AF%B8%EC%A7%8002_2.jpg?type=w1200

HQ트리비아의 제작자는 동영상 앱 '바인'을 만들었던 콜린 크롤과 러스 유수포브


미국의 유명 TV 퀴즈쇼의 포맷을 그대로 차용하고, 퀴즈라는 콘텐츠에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한 실시간 인터렉션을 구현, 거기에다가 상금이라는 솔깃한 요소를 결합시킨 HQ트리비아는 서비스 4개월 만에 누적 사용자 40만 명 돌파, 매회 방송 평균 동시 접속자 수십만 명이라는 성공적인 지표를 기록하며 성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IT전문 매체인 리코드에 따르면 앱 제작자들은 HQ트리비아를 위해 약 1억 달러의 벤처 투자를 추진하고 있으며, 실제 기업의 가치평가는 그 이상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국내 서비스들


전 세계에서 가장 발 빠르게, 적극적으로 미국의 트렌드를 수용하고 있는 국가는 중국입니다. 중국에서는 HQ트리비아를 벤치마킹한 퀴즈쇼 앱들이 작년 말부터 쏟아지고 있으며, 스타 투자자들이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 전문 플랫폼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습니다. 특히 20181월 화자오에서 출시한 백만의위너 앱은 매일 동시 접속자 400만 명을 넘어서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 이들은 중국 외식그룹 메이퇀의 타이틀 스폰서를 유치하며 여타 앱보다도 많은 금액의 상금을 제공해 경쟁사들을 압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ED%80%B4%EC%A6%88%EC%87%BC_%EC%9D%B4%EB%AF%B8%EC%A7%8003_1.jpg?type=w1200

중국의 대부분의 퀴즈쇼 서비스들은 HQ트리비아를 그대로 옮겨온 듯하다


국내에서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들은 정확하게는 HQ트리비아보다 IT 서비스의 양태가 우리와 가까운 중국 백만의위너의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플랫폼은 지난 2월부터 서비스되고 있는 스노우의 잼라이브 이 앱의 평균 접속자 수는 7만 명, 그리고 주말이면 급등하는 동시 접속자 수는 최근 13만 명을 돌파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캐시슬라이드로 유명한 엔비티는 지난 3월부터 퀴즈포텐에서 이름을 바꾼 더 퀴즈 라이브라는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를 서비스하고 있으며, 이 앱 또한 평균 접속자 3만 명을 기록하며 성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ED%80%B4%EC%A6%88%EC%87%BC_%EC%9D%B4%EB%AF%B8%EC%A7%8003_2.png?type=w1200

빠르게 움직여 시장을 선점한 스노우의 잼라이브


여기에 최근에는 NHN엔터테인먼트가 가세했습니다. 페이코와 연계된 새로운 퀴즈쇼 페이큐 내놓은 것입니다. 이들은 팟캐스트 앱 팟티 통해 페이큐 방송을 진행하고, 상금은 페이코와 연계시켜 페이코 포인트로 전환시켜 주는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페이큐 또한 많은 이용자들을 확보한 자사의 다른 플랫폼들과 연계를 시키면서 빠른 속도로 이용자를 늘려가고 있는 추세로, 현재 첫 방송에 비해 접속자 수가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달라진 이용자들의 콘텐츠 소비 형태를 대표하는 서비스


이들 앱들은 빠르게 이용자를 늘려가고 있다는 점과 함께, 모두 현재 이렇다 할 수익모델을 갖추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도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잼라이브, 더퀴즈라이브, 페이큐 모두 현재는 앱 내에서 직접적으로 이용자들이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판매하고 있지 않은 것입니다. 상금을 주된 보상으로 설정한 앱의 기본 성격 때문에라도, 이런 형식의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들은 앞으로도 인앱상품을 판매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자연스레 이들 서비스들은 앞으로 광고, 마케팅의 영역에서 주로 활용될 것이며, 앱 결제를 통한 직접적 수익 창출은 힘들 것이라는 점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ED%80%B4%EC%A6%88%EC%87%BC_%EC%9D%B4%EB%AF%B8%EC%A7%8004_1.png?type=w1200



엔비티의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 서비스는 캐시슬라이드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현재 시장에 뛰어든 플레이어들도 이 서비스를 통해 인앱결제를 통한 직접적 수익 창출은 목표로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팟티와 페이코의 이용자 확보, 스노우는 이용자 풀의 확대, 엔티비는 캐시슬라이드에 이은 마케팅 채널의 추가 확보가 서비스의 주된 목표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 이는 곧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들은 스스로 매출을 창출할 수 있는 자생력이 약하며, 매체력이 제대로 확보되지 못한다면 장수하기 힘든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는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는 것으로도 풀어서 볼 수 있습니다.


%ED%80%B4%EC%A6%88%EC%87%BC_%EC%9D%B4%EB%AF%B8%EC%A7%8004_2.png?type=w1200

후발주자인 NHN엔터테인먼트는 페이코, 팟티와의 연계가 주된 전략이다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의 열기는 현재 TV로 옮겨가고 있습니다. 이 서비스들과 비슷한 포맷의 예능 프로그램들이 속속 론칭되고 있으며, 또 이들이 주말 황금시간대에 배치되고 있는 형국입니다. 거기에 최근에는 국내 선발주자들의 실적에 영감을 받은 중국 대형 서비스사들의 국내 진출 소식도 들려오고 있습니다.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는 현재 태동기를 지나고 있으며 뜨거운 관심 속에서 하루가 다르게 커가고 있지만, 이 서비스들이 긴 시간 이용자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장수 서비스가 될 수 있을지는 아직은 예단하기 힘든 상황으로 보입니다.

분명한 것은 이 모바일 실시간 퀴즈쇼는 예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이용자들의 미디어 소비 행태를 보여준다는 점입니다. 과거처럼 선별된 일부 참가자들에게 감정이입하며 쇼를 즐기는 것이 아니라, 현대의 사람들은 쇼에 직접 참여하고 또 실시간으로 의견을 나누는 형태로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습니다. 이는 일방적 콘텐츠 제공방식인 기존의 매스미디어의 침체, 그리고 유튜브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의 급부상이라는 현대의 미디어 소비 행태 변화와도 이어서 생각할 수 있는 화두로 여겨집니다.     



Comment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날짜
65 <부비 날다!> 창원대학교 정보통신공학과 / 한수경 file 앱센터 705 2015.05.12
64 <고장난비행기> 금오공대 전자공학부 / 정장욱 file 앱센터 652 2015.05.12
63 <문화인 부산> 창원대학교 정보통신공학과 / 김대호 file 앱센터 644 2015.12.21
62 <3dRunning> 취업준비생 / 최호주 file 앱센터 636 2015.05.12
61 <슈팅마스터> 경남대학교 경찰학과 / 정해원 file 앱센터 631 2015.05.12
60 Balloon Pop - Memory Train 게임소개 file 앱센터 618 2014.03.10
59 <자취방을 부탁해> 창원대학교 정보통신공학과 / 김용재 file 앱센터 606 2015.12.21
58 <2분 핵심 도서 앱> 창업 준비 / 김민수 file 앱센터 604 2015.12.21
57 <주사위게임> 예비창업자 / 장주영 file 앱센터 603 2015.05.12
56 <CrazyPop> 창원대학교 정보통신공학과 / 백권철 file 앱센터 481 2015.05.12
Tag
Write
first 1 2 3 4 5 6 7 la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