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픽 과부하 원인으로 지목된 카카오톡이 이통사에 일부 요금을 지불하게 될 전망이다. 가입자수 1천400만명을 보...

by 정호영  /  on May 29, 2011 22:17

트래픽 과부하 원인으로 지목된 카카오톡이 이통사에 일부 요금을 지불하게 될 전망이다.

가입자수 1천400만명을 보유하고 있는 카카오톡은 이통사들의 망을 아무런 대가 없이 사용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통사들도 트래픽 과부하 원인 중 하나로 '카카오톡'을 지목했다. 하지만 고객들 상당수가 가입한 카카오톡측에 비용부과를 요구할 수도 없는 난감한 입장.

방통위는 26일 망중립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전했다. ⓒ 카카오톡
▲방통위는 26일 망중립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전했다. ⓒ 카카오톡


이 같은 이통사와 콘텐츠 네트워크 사의 갈등을 중재를 위해 26일 방통위가 나섰다.

방통위는 이통사와 콘텐츠사의 입장차를 좁히기 위해 망 중립성 원칙을 마련한다고 전했다.

망 중립성이란 이통사의 네트워크 사정에 따라 콘텐츠를 일부 제한하는 법안을 말한다.

이는 콘텐츠의 속도를 늦추거나 콘텐츠 업체에게 망 사용료를 부과하게 하는 등의 방안이다. 구체적인 방안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이 마련된다면 카카오톡과 같은 콘텐트 사의 무임승차 논란은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톡 입장에서도 이통사와 윈-윈 관계로 사업을 진행할 수 있 된다.

이번 논의는 카카오톡 유료화와는 다른 문제다. 당초 이통사가 강한 불만을 터트리면서 카카오톡 유료화 루머가 돌기도 했다. 하지만 카카오톡 관계자는 "서비스가 끝나기 전까지 유료화 될 일은 절대 없다"며 강력하게 해명한바 있다.

카카오톡이 일부 망 사용료를 내더라도 갑작스럽게 유료화하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방통위의 법안으로 이통사와 콘텐츠 사들의 갈등이 풀릴 수 있을지 업계는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편 26일 현재 카카오톡은 1400만명 이상의 회원수를 확보한 상태다. 이들 중 80% 이상은 매일 카카오톡을 이용할 정도로 적극적인 사용자다.


출처 : 뉴데일리

링크 : http://www.newdaily.co.kr/news/article.html?no=80341

더 보기 :
List of Articles
Copyleft © The Sketch Book Since 2001. by hikaru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