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어로 보기

[IT&테크 정보] '구글 자율주행 웨이모, 자율주행차에 승객 태운다' 2019.07.08 16:50

앱센터
조회 수 : 18 추천 수 : 0

구글 자율주행 웨이모, 자율주행차에 승객 태운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사업체 웨이모(Waymo)가 이제 캘리포니아 도로의 자율주행차에 승객을 태울 수 있게 됐다.

0708_2.jpg

IT 매체 테크크런치는 구글의 자율주행 계열사 웨이모가 미국 캘리포니아주로부터 자율주행차에 승객을 태워도 된다는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웨이모에 '자율주행차 시범 승객 서비스'라 불리는 시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이번 허가 획득으로 웨이모는 자율주행차로 승객을 수송할 수 있다. 다만 아직은 승객에게 요금을 부과할 수 없다. 안전을 위해 운전석에는 반드시 운전사가 탑승해야 한다.

 

0708_1.png

 

웨이모는 이번 허가 획득으로 우리 직원들이 남부 베이 일대에서 자율주행차를 불러 승객에게 탑승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번 승인 획득이 궁극적으로 더 많은 캘리포니아 주민들에게 자사의 자율주행 기술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계획의 다음 단계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웨이모는 캘리포니아의 자율주행차 시범 서비스에 참여한 첫 기업은 아니다. 작년 12월 죽스가 최초로 허가를 따냈고 포니.AI와 오토X도 허가를 받았다.

2016년 구글에서 분사한 웨이모는 작년 12월부터 미 애리조나주 피닉스 도심에서 일부 고객을 상대로 '웨이모 원'으로 불리는 상업적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험해왔다.

또 지난주에는 피닉스의 차량공유 서비스 리프트의 고객들에게 자율주행 미니밴을 제공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웨이모 외에도 차량공유 업체 우버가 독자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시험 중이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 차가 2020년 중 로보택시 서비스에 쓰일 수 있게 될 거라고 말한 바 있다.

 

오는 2040년이면 자율주행차량 약 3300만대가 도로 위를 다닐 것으로 전망된다고 IHS마키트가 전망했다.

인터넷 경제신문 모틀리풀은 현재 자율주행차 개발 속도가 빠르다며 IHS마키트의 통계를 인용해 2040년이면 신차 판매의 26%가 자율주행 기능을 갖출 것이라고 보도했다.

 

구글의 웨이모원은 아직 안전을 위해 운전자가 탑승하고 있지만 무인차를 이용한 차량공유 시대가 곧 다가오고 있음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모틀리풀은 전했다.


[출처 테크플러스]

 

Comment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Tag
Write
first 1 2 3 4 5 6 7 8 9 la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