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어로 보기

[IT&테크 정보] 카툭튀 없앤다! 초슬림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 등장 2019.05.31 18:11

앱센터
조회 수 : 69 추천 수 : 0

 1.jpg

Shot on iphone 챌린지 수상작 (@justphotons)

 

 

 

스마트폰 카메라의 화질은 이제 웬만한 디지털카메라만큼 향상됐습니다. 카메라 본연의 장점을 살린 디카의 성능을 완전히 따라잡긴 어렵겠지만, 엇비슷하게 흉내 낼 정도죠. SNS만 보더라도 폰카로 찍은 멋진 사진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올해 애플 아이폰의 사진 공모전(The Shot on iPhone 챌린지) 수상작들은 정말 작품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었습니다.

 

 

 

2.jpg

(출처:Apple)

 

 

 

스마트폰 카메라의 성능이 좋아지면서 단점도 같이 발생했습니다. 바로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왔다’의 줄임말). 카툭튀는 스마트폰을 쓰면서 가장 거슬리는 것 중 하나라고 꼽을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놓을 때마다 카메라가 먼저 바닥에 닿으니, 망가질까 신경 쓰이고, 이런 탓에 카툭튀 보호형 케이스는 필수템이 됐다. 보호링을 끼워 다니는 이도 많아졌습니다.

 

 

 

3.jpg 

(출처:Geeky Gadgets)

 

 

 

카메라 성능을 생각하면 당연한 일이라 여길 수밖에 없습니다. 고배율 광학줌(여러 개의 렌즈를 물리적으로 움직여 피사체를 확대, 축소하는 기능)을 위해서는 렌즈와 이미지 센서의 거리인 초점거리가 길어야 하고 렌즈 사이의 간격이 확보돼야 하기 때문. 이를 구현하려면 초점거리를 확보해야 해 카메라 모듈의 높이가 높아져야 했습니다. 높이가 높아지면 자연스럽게 카메라가 툭 튀어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당연하다고 여겨졌던 카툭튀. 이젠 아예 없어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지난 5월 20일 삼성전기는 “고해상도, 고배율 광학줌 스마트폰 카메라의 단점인 ‘카툭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라며 자신감을 표했습니다. 새로운 초슬림 광학 5배줌 카메라 모듈을 개발한 것입니다.

 

 

4.jpg  

(출처:삼성전기)

 
 
 

앞서 말했듯 멀리 있는 피사체를 확대해 찍을 수 있는 광학줌은 카메라 모듈 내 렌즈들이 이동하며 구현할 수 있습니다. 모듈 내에 있는 이미지 센서와 렌즈 간의 거리가 멀면 멀 수록 고배율 광학줌을 구현합니다.

 

 

5.jpg 

(출처:삼성전기)

 

 

여태까지 스마트폰은 센서와 렌즈들을 세로(상하)로 적층하는 방식을 사용했습니다. 삼성전기는 들어오는 빛을 직각으로 굴절, 센서와 렌즈들을 가로 방향으로 배치하는 방법을 고안했다고 합니다. 이 덕에 원형인 렌즈도 새로운 형태로 만들어 카툭튀를 줄일 수 있게 됐습니다.

 

 

게다가 센서와 렌즈 간의 거리를 더욱 멀게 해 초점거리를 2.5배 확보했습니다. 결론적으로 2배 광학줌이 6mm 중반대였는데 삼성전기는 5mm 대의 5배 광학줌 카메라 모듈을 개발하게 된 것입니다. 삼성전기는 해당 카메라 모듈을 이달부터 대량 생산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6.jpg  

(출처:Flickr)

 

 

스마트폰 시장이 세계적으로 정체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를 포함한 제조업체는 우수한 카메라 성능을 구현하겠다는 분위기입니다. 소비자가 체감하기 쉬운 카메라 기술을 향상해 경쟁력을 키우겠다는 것이죠.

 

 

애플 역시 올해 출시할 새 아이폰 전후면 카메라를 대폭 강화할 것이라는 설이 나오고 있습니다. 삼성전기가 카툭튀 없는 카메라 모듈 양산 계획을 밝히면서 다른 제조업체의 카메라는 어떤 형식으로 높은 카메라 성능을 구현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다음 시간에도 재밌는 내용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출처]테크플러스

 

 

Comment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1. 13 Aug 2019 11:19 [IT&테크 정보] 로봇 바리스타가 타주는 커피 맛은?...알바 로봇군단 카페 점령 로봇군단이 대중 삶 속 깊이 파고든다. 특히 외식사업에서 로봇 적용이 활발하다. 기술 적용 지향점도 다양해졌다. 타인과 비대면을 강조한 ‘언택트’ 혹은 비용 절감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가 있는가 하면 ‘인간과 공존’ 및 감성로봇에 방점을 둔 서비스도 생겨나기 시작했다. (티로보틱스와 디스트릭트홀딩스가 서울 성동구 아... by : 앱센터
  2. 05 Aug 2019 16:27 [IT&테크 정보] 운전자 시선까지 추적...한눈 팔거나 눈감으면 삑~ 2012~2017년 경찰청과 교통안전공단의 통계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는 4건 중 1건꼴로 버스와 영업용 승합차, 화물차, 택시 등 사업용 차량이 포함됐다. 사업용 자동차 주행거리는 하루 평균 115㎞로 비사업용(35㎞)의 3배다. 1만대당 사고는 이들 사업용 자동차가 307건으로 비사업용의 4.5배에 달한다. 1만대당... by : 앱센터
  3. 05 Aug 2019 16:24 [IT&테크 정보] AI가 쓴 가짜뉴스, AI로 잡는다 인공지능(AI)이 직접 글을 쓰는 시대가 도래했다. AI의 글은 뛰어난 문학 작품에 비할 바는 못 되지만 적어도 사람이 쓴 것처럼 흉내낼 수준은 된다. 이제는 글의 저자가 기계인지, 사람인지 구분조차 어려운 상황이 됐다. 다만 AI가 글의 영역에 침투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허위 내용의 뉴스나 칼럼 등에 AI가 동원돼 피해... by : 앱센터
  4. 29 Jul 2019 18:14 [IT&테크 정보]뒤차에 LED로 메시지 보내봐! 운전자끼리의 대화는 깜빡이로 한다. 좌회전이나 우회전을 하기 전 방향지시등으로 내 진로를 알려주고, 고맙거나 미안할 때 깜빡이를 잠깐 켜기도 한다. 가끔 창문 밖으로 손을 뻗어 먼저 지나가라는 사인을 주는 경우도 있다. 이 정도면 운전자끼리 대화는 충분하다. 굳이 차를 세워 직접 이야기를 나눌 필요는 없다. ​하지만 ... by : 앱센터
  5. 22 Jul 2019 14:10 [IT&테크 정보] '아이언맨 슈트' 가능케한 웨어러블 로봇 기술 어디까지? 최근 막 내린 영화 ‘어벤저스’의 주요인물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분)는 영화 속에서 상당히 이질적인 존재다. 신체능력으로만 따지면 일반인 수준이다. 그러나 강화인간, 돌연변이, 초능력자, 심지어 외계 신까지 판치는 영화 속 세상에서 줄곧 악당을 상대하는 맨 앞줄에 섰다. 그가 입은 ‘아이언맨 슈트’가 이를 가... by : 앱센터
  6. 22 Jul 2019 14:06 [IT&테크 정보] 잃어버린 강아지, '지문' 대신 '코'로 찾는다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는 이라면 ‘동물등록제’에 관해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동물등록제는 동물을 보호하고 유실·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시행됐다. 등록된 강아지라면 길을 잃더라도 마이크로칩(REID·무선전자개체식별장치)을 통해 주인의 정보를 확인, 빨리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준다. 문제는 2019년 현재, 동물등록률이 30... by : 앱센터
  7. 15 Jul 2019 11:34 [IT&테크 정보] QR코드로 호텔 침대커버 위생상태 알 수 있다? 최근 중국에서 QR코드를 이용해 호텔 침대 커버나 이불, 수건 등의 세탁 여부를 파악할 수 있는 기술이 등장했다. 중국 매체 환구망은 이러한 기술을 도입한 친환경 세탁 기지가 지난 4일 우한시에서 영업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 기지는 우한시 내 여러 호텔로부터 들어오는 각종 세탁물에 초고주파 무선인식(RFID) 칩과 Q... by : 앱센터
  8. 08 Jul 2019 16:50 [IT&테크 정보] '구글 자율주행 웨이모, 자율주행차에 승객 태운다' 구글 자율주행 웨이모, 자율주행차에 승객 태운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사업체 웨이모(Waymo)가 이제 캘리포니아 도로의 자율주행차에 승객을 태울 수 있게 됐다. 미 IT 매체 테크크런치는 구글의 자율주행 계열사 웨이모가 미국 캘리포니아주로부터 자율주행차에 승객을 태워도 된다는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웨이... by : 앱센터
  9. 01 Jul 2019 16:44 [IT&테크 정보] '스마트 스피커'가 심장마비 구한다...심정지 감지 사람 생명까지 구하는 똑똑한 스피커가 등장한다. 심장 마비가 일어나는 순간을 알아차리고 위급한 상황으로부터 사람의 생명을 구한다. 그야말로 스마트한 스피커의 탄생이다. 심장마비는 위급한 질환이다. 증상이 시작되고 5분이 지나면 그때부터 뇌가 손상된다. 신속하게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생명을 앗아간다. 워싱턴대학교 연구팀... by : 앱센터
  10. 17 Jun 2019 15:56 [IT&테크 정보] 모토로라가 만든 세계 최초의 휴대전화 '다이나택 8000X'   한 중년 남성이 전화기를 꺼내서 어디론가 전화를 겁니다. 전화로 몇 마디 나누던 그는 얼마 안 있어 통화를 종료합니다. 글로 설명하자면 지극히 평범한 모습이 그려지지만, 이 장면은 곧 역사적인 순간으로 남습니다. 길거리를 활보하며 휴대전화로 통화에 성공한 최초의 시도였기 때문입니다. 남성의 이름은 마틴 쿠... by : 앱센터
Tag
Write
first 1 2 3 4 5 6 7 8 9 last
Top